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SIGN  UP  TO  STRANGER.  10%  OFF.   회원가입  시  10%  할인.    

OSOI

브랜드 설명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COMING SOON

1986년도 오스트리아 빈 출신 Helmut Lang이 런칭한 미니멀리즘을 대표하는 브랜드. 특히 90년대 미니멀리즘 패션을 이끈 대표적인 디자이너로 도시인들의 일상에서 착용하는 베이직 아이템을 기반으로 현대 시대에 어울리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화려함이 패션계를 이끌던 그 당시, 현실주의적 스트릿웨어를 ‘하이패션’화 하였고, 테크니컬한 소재로 실험주의적인 도전 정신도 들여다 볼 수 있었다. 브랜드 특유의 차분한 모노크롬 컬러웨이, 깨끗하게 떨어지는 실루엣, 실험주의적 & 해체주의적 레이어링이 떠오른다. Helmut Lang 의 미니멀리즘 레거시를 이어, 현재 Mark Thomas 의 디렉션 아래 전개되는 Helmut Lang 을 만나 보자.

베를린 베이스의 컨템포러리 브랜드 Ottolinger. 스위스 출생 디자이너 Christa Bösch (크리스타 뵈슈)와 Cosima Gadient(코시마 가디엔트)의 아래 2015년도에 탄생되었다. 브랜드명은 두 듀오 디자이너가 살던 허름한 스튜디오에서 명칭을 따왔고, 왠지모르게 허름한 스튜디오에서 아티스틱한 천재성이 탄생한듯한 느낌적인 느낌이다. 비상한 창의력으로 그들의 컬렉션을 보면 과거와 현재를 뒤엎어버리는 모든 요소를 섞어버리고 재해석하여 진취적인 룩을 표현한다. 정돈되지 않고 Raw한 느낌을 풍기는 그들의 정체성을 현존하는 단어로 정의하기 요상하고 흥미로운 브랜드다. Ottolinger 특유의 Deconstruct & Reconstruct를 디자인 로직으로 패턴을 쪼개어 입체감을 구현하는 클래식한 수트를 포워드(Forward)하게 재해석하고, 비현실적인 머테리얼과 직물을 믹스매칭한다. Ottolinger는 현존하지 않고 앞서나가는 ‘힙’함을 MZ 제너레이션들에게 매료시킨 비전있는 브랜드이다.

2017 년 탄생한 스웨덴 스톡홀름 베이스의 컨템포러리 브랜드로 데님과 실용주의적인 디자인을 대표로 한다. 개인의 정체성을 현대사회의 고정관념과 틀에 가두려 하지 않고 본인 스스로의 진정성을 뚜렷하게 표현하는 자를 위한 브랜드로, 트렌드와 타인의 시선에 구애 받지 않는 젠더 뉴트럴 (gender-neutral) 브랜드로 개인의 자유와 온전함을 우선시하는 브랜드다. 놈코어의 정석인 아이템들을 선보이는 브랜드로 북유럽의 유스컬쳐와 특유의 빈티지한 무드를 풍기는 브랜드다.

모던 미니멀리즘을 표현하는 레디투웨어 브랜드로 에센셜한 아이템을 세련되고 케주얼하게 해석하는 브랜드다. 깨끗한 실루엣, 중성적인 테일러링과 뉴트럴한 컬러웨이를 기반으로 현대적인 여성성을 강조한다.

절제된 여성스러움과 은은한 우아함을 담은 컨템포러리 우먼즈웨어 브랜드입니다. BLOSSOM 특유의 차분하고 따뜻한 톤과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담아내고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실용성을 높여 현대 여성들에 게 부담없이 다가가 부드럽지만 강인한 여성성을 제안합니다.

‘레디투웨어’는 이름에 걸맞게 ‘웨어러블’ 에 포커스를 두어 세련된 streetwear 를 전개하는 in-house 브랜드이다. 유러피안 시크를 기반으로 아메리칸 케주얼 요소들과 적당히 포워드한 요소들을 믹스매칭하여 ‘레디투웨어’의 진정한 의미인 ‘실용주의’ 를 표현한다. Dress Up 요소와 Dress down 요소를 믹스매칭함을 스트레인저의 로직으로 스타일링에 포커스를 두어 메트로폴리탄 시티의 MZ 세대 를 위한 streetwear 를 전개한다.

여러 관습과 규제에서 여성을 해방시킨 디자이너, Monsieur Yves Saint Laurent 이 론칭한 럭셔리 패션 하우스다. 고정관념을 깨는 것에 초점을 두어 보수적이었던 오뜨쿠튀르 및 럭셔리 시장에서 캐주얼웨어를 선보인 브랜드로 1966년 남성들만 입던 턱시도를 르 스모킹 ‘Le Smoking Suit’를 통하여 최초로 여성에게 턱시도를 입힌 것은 혁명에 가까 운 이브 생로랑 하우스의 시작을 알렸다. 틀에 박힌 디자인이 아닌 고정관념을 깨는 디자인 철학과 하우스의 정신을 지금의 SAINT LAURNET으로 레거시를 이어 오 고 있다. 아이코닉 한 디렉터 Hedi Slimane를 거쳐 현재 Anthony Vaccarello까지 생로랑은 ‘프렌치 시크’ ‘락시크’의 대명사로 자 리 잡혔다. Sleek 한 실루엣, 다크 한 컬러웨이, 반항적인 유스 컬처와 라이프스타일들을 오뜨꾸뜨르와 레디 투 웨어의 절묘한 조화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1945년 셀린느 비피아나는 키즈 슈즈를 취급하던 가게에서 우아하면서 편안한 구두를 제작하던 브랜드를 론칭하고, 이후 우 아함과 편안함을 선사하는 것을 셀린느의 주요 철학으로 여성복을 시작하였다. 08년 피비 파일로 영입 이후 그녀의 디렉션 아래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미니멀리즘을 내세워 세련되고 편안한 현대적인 여성복을 소개하여 성공적으로 브랜드 입지를 크게 다졌다. 큰 브랜드의 성공을 이어, 19년도 디올 옴므, 생로랑으로 명성을 이은 에디 슬리먼의 영입으로 큰 화제와 함께 셀린느의 새로 운 챕터가 시작되었다. 에디 슬리먼 특유의 락시크를 잠시 내려놓고 현대 여성뿐만이 아닌 ‘디지털 유스 컬처’에서 영감을 받아 밀레니얼들에게 어 필되는 파리지앵 감성이 녹은 레디 투 웨어 브랜드로 만나 볼 수 있다.

보헤미안 무드를 기반으로 신경 쓰지 않은듯한 프렌치 시크를 레디 투 웨어로 풀어내는 브랜드다. 이국적인 프린트, 풍성하고 깔끔한 패턴의 조화, 색조가 낮은 컬러웨이들 등 디자인 디테일들로부터 자연스러운 세련됨을 느 낄 수 있다. 의류부터 주얼리, 액세서리 그리고 슈즈까지 높은 퀄리티로 파리의 거리를 거닐듯한 무드를 내기에 최적화된 브랜드다.

프랑스 출신 디자이너 Justine Clenquet가 2010년 18세라는 어린 나이에 자신의 이름을 따서 런칭한 브랜드다. Justine Clenquet 주얼리는 기발함과 클래식의 개념을 미묘하게 혼합한 디자인을 통해 남성성과 여성성의 경계를 무너트리고 끊임없이 마주하게 만든다. 모든 주얼리 피스는 프랑스에서 수작업으로 제작되며 24K 골드 및 팔라듐 도금과 같은 고급 소재를 사용한다. 친숙한 소재를 새롭고 세련된 스타일로 승화시키는 디자인이 이 브랜드의 특징이자 정체성이라 할 수 있다.

이탈리아 피렌체 출신의 주얼리 디자이너인 Emanuele Bicocchi가 2010년 자신의 이름을 따 런칭한 브랜드다. 그의 고향인 피렌체의 낭만적인 바로크 예술과 강인한 매력의 로큰롤, 투박한 DIY 미학이 담긴 펑크 문화를 오마주한 디자인으로 유럽의 남성적인 멋을 불러 일으킨다. 모든 제품은 이태리 투스카니에서 수작업으로 제작되며 장인 정신을 담은 꼬임과 커브 디테일의 체인 브레이슬릿과 앤티크 마감의 하드웨어 등이 특징이다.

  1. WOMEN
  2. / BRANDS
  3. / OSOI
  4. /
SORT: